힐 “비핵화 실무회의 순조로울 것”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6~17일 열릴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낙관했다.

힐 차관보는 15일 중국 선양(瀋陽) 쉐라톤 호텔에서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찬을 겸한 양자 협의를 가진 뒤 비핵화 실무회의와 관련, “무슨 합의를 도출하려는 것이라기 보다는 불능화의 개념 등을 규정하려는 협의기 때문에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실무회의의 성격에 대해 “협상이라기보다는 기술적인 과정”이라고 전제하면서 불능화의 기술적 개념에 대해 합의를 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보유 의혹과 관련해 “그 문제는 핵프로그램 신고 차원에서 다뤄져야 할 이슈”라며 “현재 그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으며 양자 실무그룹에서도 다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수재에 언급, “피해 상황을 최근 며칠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면서 “매우 심각한 인도적 문제인 만큼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영우 본부장은 “이번 회의에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한 북한의 계획을 들어봐야 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이행 로드맵 작성은 다음달 6자회담 본회의에서야 가능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과 6자회담의 관계에 대해 질문받자 “정상회담은 6자회담 프로세스와 조화될 것이며 상호 보강하는 관계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