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 초기조치 이행시 내달 방북가능”

북한이 2.13 합의에 따라 다음달 중순까지 초기조치를 이행할 경우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방북할 가능성이 높다고 일본의 NHK가 18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 이같이 전하고 힐 차관보가 이르면 다음달 말 이전에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구체적인 방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기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관점에서는 (BDA 문제가) 해결됐다고 본다”면서 “이제 모든 이들이 만족할만한 수준에서 설명할 차례”라고 말했다.

앞서 북측 대표단과 회동한 힐 차관보는 “북측이 상황을 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중요한 문제는 다음 차례인 불능화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17일 중국 서우두(首都) 공항에 입국하면서 “미국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우리 자금들을 전면해제하지 않으면 우리는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지 않는다”며 “이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달 13일 경제원조와 안전보장을 조건으로 북한이 60일이내에 영변핵시설을 폐쇄.봉인하는데 합의했다. 동시에 미국은 미재무부가 북한의 불법금융거래 근거지로 지목한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계좌를 30일이내 풀어주기로 약속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