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한 6자회담 복귀에 시한 없어”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1일 미국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시한을 설정하지도 않았고 북한을 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해 양보를 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북한의 회담 복귀 시한을 설정하기를 꺼리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회담이 무산될 경우에 대비한 선택방안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가지 방안을 놓고 그것이 옳은 선택인지, 다른 선택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면서 “한가지 논외의 선택은 포기하고 물러나는 것이다. 우리는 문제 해결책을 모색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 문제에 관해 시한을 설정하기가 정말로 싫다. 특히 인위적인 시한은 더욱 그러하다”고 말하고 “우리는 그들을 회담에 복귀시키려는 목적으로 양보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