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검증방법 동의 후 즉각 테러지원국 해제”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6일 미국은 북한이 검증 방법에 동의한다면 테러지원국을 곧 해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6자회담 의장이자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베이징에서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초점은 검증 프로토콜(요구안) 문제를 마무리하는 것”이라면서 “그때가 되면 우리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즉시 삭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검증 프로토콜 문제와 관련, “북한의 현재의 핵 활동에 대해 검증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향후에 우리가 어떻게 핵 프로그램을 검증하는지에 대한 규정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재가동을 시도했는지에 대한 징후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북한 기술자들이 핵시설 장비 일부를 이동시킨 것은 알고 있지만 영변 핵 시설 재가동은 단순한 일이 아니며 1년 이상이 걸리는 일”이라면서 “이런 행동은 북한이 검증에 대한 두려움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검증 없는 신고는 젓가락 한짝과 다름없다”면서 검증 프로토콜 수용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중국이 이번 올림픽에서 많은 금메달을 딴 만큼 북핵 문제 해결에서도 또 하나의 금메달을 따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교착 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돌파구를 여는데 의장국인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5일 베이징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나 북한의 핵 불능화 원상복구 움직임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으며 7일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