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美차관보 “北 우라늄 문제 진전 있어야”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9월 1∼2일 이틀간 제네바에서 진행될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한의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개발 의혹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제네바 도착 직후인 31일 오후 숙소인 오텔 드 라 페(Hotel de la Paix)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회의에서 UEP 문제가 논의되느냐’는 질문에 “UEP 문제에서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우리의 입장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선양에서 진행됐던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에서도 그 문제가 다뤄졌으며, 북한 핵프로그램의 신고에는 모든 핵프로그램이 들어가게 되며, UEP도 그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번 북미 실무회의 전망에 대해 힐 차관보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핵 문제와 관련, “미국의 톱 이슈들(top issues) 중 하나”라면서 “이 문제는 북한이 6자회담을 통해 고립에서 벗어나는 문제를 다루는 것”이며 “핵무기 개발로 안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북한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9월 전반부에 베이징에서 6자회담 본회담이 열리기를 기대한다”며 “본회담에서는 북핵 시설을 폐쇄한 비핵화 이행 1단계에 이어,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의 전면적 신고라는 비핵화 2단계 이행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며 “비핵화 2단계의 이행은 야심적인(ambitious)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2단계 이행이 올 연말까지 완료되기를 희망하며, 내년부터는 최종 단계인 플루토늄 문제와 핵무기, 동북아의 평화 콘퍼런스, 군비통제 및 평화협정 등의 문제를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6자회담과 관련, 그는 “6자 프로세스는 북핵 문제가 단지 미국의, 미북 간의 문제만이 아니라 지역적인 문제라는 인식에서 출발했다”면서 “넓은 안목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하며, 역내의 기본 문제인 미북 간은 물론 북한과 다른 나라들의 관계를 개선해 평화로운 동북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힐 차관보는 “마지막 단계에서는 무시무시한(terrible) 핵무기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 문제가 다뤄져야 하며, 동북아 평화 메커니즘 구축과 관련해 러시아가 매우 열심히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 그는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매우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제네바 회의에서 경수로 문제 논의 가능성과 관련, 그는 즉답을 피한 채 “2005년 9.19 공동성명에 나와 있는 것과 같이 북한이 NPT(핵비확산조약)에 복귀한 이후에 그 문제를 논의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달라진 게 없다”고 덧붙였다.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분담과 관련, 그는 “미국, 한국, 중국, 러시아 4개국이 분담하기로 했으며 일본은 납치 문제가 해결된 이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한 뒤 “현재 다른 나라들도 참가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또한 다른 나라들의 참여와 기여를 위해 적극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