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핵포기 초기조치 수주이내 이행해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6일 북한이 차기 회담에서 핵포기를 향한 ‘초기단계의 조치’를 약속했음을 인정하면서, 북한이 회담 종료후 “수주(single-digit weeks)” 이내에 실제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을 방문중인 힐 차관보는 이날 미국 대사관에서 일본 기자들과 가진 회견에서 초기단계의 조치에 관해 “몇가지 행동을 포함한 ‘조기의 수확'”이라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명확한 언급을 피했다.

미국 등 각국은 오는 8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되는 6자회담에서 초기단계의 조치로 ▲모든 핵시설의 신고 ▲핵실험장의 봉쇄 ▲영변 실험용 흑연로의 가동 정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의한 핵시설 감시 등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회담에서 “뭔가 진전이 있을 것이다. 의장성명과 같은 형태로 결과가 채택될 것이다”고 말해 논의의 성과를 종합한 의장성명 등의 문서가 채택될 것임을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만나 사전 협의를 한 뒤 7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