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야마 “中, 韓美 주도 통일 절대로 원하지 않아”

프랜시스 후쿠야마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가 “중국은 결코 북한의 붕괴를 바라지 않고, 통일 한반도 분위기 조성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후쿠야마 교수는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IFES)가 6일 ‘미중관계와 한반도 통일’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강연회에서 “내부적 문제로 인한 북한 정권의 붕괴와 그로 인한 한반도 통일은 중국에게는 통제의 부재 상황이고, 중국은 이 상황을 매우 위험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중국을 혈명적 관계로서 매우 가까운 나라로 인식하고 있지만, 중국은 유감스럽게도 (북한을) 전략적인 관계로 바라보고 있다”면서 “북한 붕괴로 인한 통일한국 구성시, 한반도에 미군이 진주할 가능성 자체를 생각하고 싶지 않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은 북한 붕괴를 심지어 군사력을 동원해서라도 막을 것이며, 한국과 미국이 주도하는 통일 과정을 절대로 목격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통일을 위해서는 “중국과 미국의 전략적인 대화가 필요한데, 두 강대국 모두 통일 문제에 대해 대화를 하고 싶어 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가장 큰 문제는 미중 간의 상호 신뢰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