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다 “납치·핵 현안 포괄적 해결”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는 21일 북일관계와 관련, “일본인 납치, 핵, 미사일 등의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후쿠다 총리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과 한일정상회담을 마친후 가진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불행한 과거를 청산함으로써 국교 정상화를 실현하고자 한다”면서 “이 대통령도 우리나라의 입장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후쿠다 총리는 이어 질의응답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뿐 아니라 북미관계, 북일관계 정상화 등을 포괄적으로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일본은 납치, 핵, 미사일 이런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며 하며, 그런 문제를 해결하고 나서 북한과 관계정상화를 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후쿠다 총리의 발언은 ‘선(先) 납북자 문제 해결, 후(後) 북일국교 정상화’ 입장을 거듭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후쿠다 총리는 끝으로 “향후 납치 문제를 포함해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도록 미일간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에 대해 행동을 취하도록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