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李대통령에 “천안함 희생자에 위로의 뜻”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30일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천안함 침몰사건 희생자들과 유족들에 위로의 말을 전했다. 


후 주석은 이날 오후 상하이 서교빈관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 자리를 빌어 천안함 침몰사고 희생자와 희생자 가족들에게 위로와 위문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천안함 침몰사건 이후 중국 지도부가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5천만 한국 국민이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중국 정부측 위로의 뜻을 한국 국민과 유가족들에게 전하겠다”면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중국측에 사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을 아주 신중하게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천안함 사고 원인이 비접촉 외부폭발로 추정된다는 민군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결과를 설명했다.


후 주석은 “한국 정부가 이번 사건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있는데 대해 평가한다”고 답했다.


후 주석은 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남북간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천안함 사건과 금강산 문제에 대한 의견교환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이런 이야기가 오갔다면, 후 주석은 이 대통령에게 북측의 의견을 전달했을 가능성도 있어 향후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특히 후 주석이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에 대해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에 대해 평가한다’고 말해 조사결과 후 우리 측의 보고에 중국이 어떤 식으로든 화답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질 경우 유엔안보리 회부를 검토하고 있어 중국의 협조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다. 정부는 천안함 사건 원인규명의 객관성을 강조하면서 중국 정부에 정확한 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이번 한중정상회담에서 천안함 사건은 주된 의제로 다뤄지기 어렵지만 민감한 시기에 후 주석이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나는 것은 의미가 있을 것”이라면서 “속단하기 어렵지만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정부는 중국정부에 적극적인 협조 요청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