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北 어떤 도발도 강력한 응징만이…”

북한이 ‘대승호’를 나포한데 이어 9일 서해 NLL 인근에 해안포 117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여야 정치권이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황진하 한나라당 정책위부의장은 10일 국회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도발은 국제사회로부터 제재와 고립을 강화할 뿐이고 또한 앞으로의 어떤 도발도 강력한 응징만이 남아 있을 것”이라며 “더 이상의 도발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 한다”고 밝혔다.


대승호 나포에 대해서도 황 부위장은 “설령 대승호가 경제수역을 침범했다 치더라도 이는 조업 중에 일어난 단순 착오인 것이 분명하다”며 “북한당국은 선량한 민간 어선 대승호를 즉각 송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박상은 의원도 이날 개인 논평을 통해 “우리 군의 안보적 조치에 북측이 해안포를 이용해 도발을 감행한 것은 우리 주권에 대한 명백한 도전행위”라며 “(북한은)테러 수준의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의원총회에서 “어떠한 불만이 있더라도 이러한 행위(해안포발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북한 당국에 그 이상 도발행위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하고, 대승호 선원을 인도적 차원에서 가족에게 빨리 송환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박 원내대표는 “우리 정부도 언제까지 남북관계를 긴장관계로 몰고 가서 한반도에 전쟁의 위협을 고조시킬 것인가”라며 “보다 적극적인 대화로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