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발견 전날 이미 심장질환으로 사망”






▲故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자료사진)
지난 10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이 발견 전날 반신욕을 하다가 심장질환으로 이미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사인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황 씨는 9일 오후 3시10분께 자택에 도착해 반신욕을 하던 중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타살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황 씨의 위(胃) 내용물에서 소화되지 않은 콩나물과 부추 등이 발견돼 마지막 식사 후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황 씨가 반신욕을 하던 중 심장 질환으로 자구력을 상실하고 욕조에 있는 물을 마시면서 사망에 이르렀다”고 결론지었다.


또 시신 발견과 검안 당시 이미 복부가 팽창, 부패해 푸른색을 띄고 있었고, 사체 강직이 상당히 풀려 있었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강의 수강생인 강모(62.여) 씨와 매일 오후 6∼8시에 안부전화를 하는데 지난 9일에는 전화가 없었고, 반신욕 이후에 별도의 식사를 않고 가벼운 간식을 먹는데 가사도우미가 냉장고에 넣어둔 간식이 그대로 남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 위원장은 사망 당일 오전 9시40분께 강남구 논현동 사무실에 출근해 일과를 보다가 오후 1시20분께 수강생 강 씨가 만들어 준 콩나물무침, 배추김치, 부추김치, 과일 등으로 간단히 점심을 때우고 오후 3시께 퇴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후 3시10분께 자택에 도착한 황 위원장은 신변보호팀의 부축을 받으며 2층 방에 들어가 평소처럼 안에서 문을 잠그고 휴식에 들어갔으며, 이날 퇴근 후에도 매일 규칙적으로 해온 반신욕을 한 것으로 추정됐다.


황 위원장은 10일 오전 욕조 안에서 알몸으로 우측 방향으로 비스듬히 누운 채 입과 코가 반쯤 욕조 물에 잠겨 숨진 상태로 신변보호팀에 발견됐다.


경찰은 “평소 황 씨가 사생활 노출을 극도로 꺼려 귀가 즉시 방문을 잠그고 아침 출근시간까지 외부 출입이 전혀 없으며 신변보호팀에도 출입을 허락하지 않는 점 때문에 사망 사실을 늦게 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지난해 1월부터 계단을 오르내릴 때 부축을 받아야 하는 등 기력이 쇠약해졌고 지난 3월에는 체력 저하로 야간 강연 요일을 조정했으며 5월엔 경찰병원에서 부정맥 소견을 진단받아 매일 약을 복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