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中, 천안함 대응 한국에 협조 안한다”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11일 대학생 세미나에서 “중국은 자기 이해관계에 아주 밝은 국가이기 때문에 이번 천안함 원인규명에 따른 대응 조치를 취해나가는데 한국정부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지금 당장은 북한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지정학적으로나 외교적으로 얻는 이익이 크다고 보기 때문에 천안함 사건에서 우리에게 협조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는 것.


황 위원장은 “중국은 북한과의 관계 때문에 천안함 대응 과정에서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면서 한국에 협조할 가능성이 낮다”면서도 “중국 천안함 대응에 있어서 우리에게 협력하지 않는다고 중국을 비난할 필요는 없다. 후진타오 주석이 천안함 희생자들에게 유감을 표명한 것은 중국이 할 수 있는 최상의 것을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에 북한의 소행인 증거 등 천안함 조사 결과를 지속적으로 제기해 북한과의 관계를 재정립하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라고 설명했다. 


천안함 관련 한국 정부의 대응책에 대해 그는 “즉각적인 군사 보복은 우리에게 이익이 되지 않기 때문에 북한 대내외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실효적인 정책을 펼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 도발에 대해 국제적 이해를 충분히 세우고 추가 도발 시에는 한미일이 협력해 무차별적인 군사공격을 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그는 “한미일이 연합 전력을 강화하고 북한 공격 시에 중국 정부와 긴밀히 사전 협의를 갖게 되면 중국도 계속해서 북한 편을 들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위원장은 이런 조치를 취할 때만 북한이 더 이상의 도발 엄두를 내지 못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한중FTA 체결과 중국 내정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철저히 국익에 따른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


한편, 황 위원장은 최근 정찰총국의 대남 활동을 거론하면서 “정찰총국 같은 대남 침투 임무를 수행하는 곳은 북한 전력의 핵심으로 김정일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움직인다”면서 “김정일은 핵무기 보다 이러한 특수전력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남 침투 임무를 수행하는 전력을 수십만 가까이 양성하는 것이 김정일의 목표이고, 이러한 군대에 최대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