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전사자 유해 통일전 한분이라도 모셔와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9일 “아직도 북한지역에 묻혀있는 6·25 전사자들을 통일 전에 한분이라도 대한민국 품에 모실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흘 전 미군 측이 2000년부터 4년간 함경남도 장진에서 발굴한 국군 전사자 유해 12구가 60여년 만에 조국에 안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사자 1세대 후손의 노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생존해 계신 동안 유해를 모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2007년 국방장관 회담에서 6·25 전사자 유해를 공동 발굴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진 합의인 만큼 한반도 정세와 관계없이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우리는 파주에 적군 묘지를 조성, 북한군 600명, 중국군 300명의 유해가 임시 안장돼 있다”면서 “우리 군 당국이 유엔을 통해 유해송환을 제의했으나 북한이 적극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에 교환 방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해 발굴작업을 보다 충실하게 하기 위해 국방부 유해감식단에 전문성을 가진 전문인력을 보강해야 한다”면서 “호국의 달을 앞두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국군 전사자 유해 수습을 위해 당 차원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