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 “北 인권문제, 민간단체가 거론했어야”

소설가 황석영 씨는 13일 “북한의 인권문제는 정부가 직접 하는 것보다 민간단체에서 했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순방을 수행하고 있는 황 씨는 이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민간단체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거론하면서 국내 인권문제도 같이 거론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화예술계 인사가 이 대통령의 해외 순방길에 동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현 정부와는 이념적 성격을 달리하는 황 씨의 이번 수행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는 또한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문제나 동북아의 급격한 변화 등으로 체제적으로 불안해서 더 경화되는 면이 있다고 본다”며 “내년 상반기까지가 고비다. 그때까지 대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현 정부에서 해결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의 강경 기류에 대해서는 “미국과 단 둘이서 패키지로 타결하자는 것 같은데 서바이벌 게임이라고 본다”면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문제에 대해 현 정부가 대단히 전향적으로 유보한 것은 참 지혜로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거 5차례나 밀입북해 김일성을 만나기도 했던 황 씨는 “욕 먹을 각오가 돼 있다”며 진보진영에 쓴 소리도 내뱉었다.

그는 자신을 “지난 2005년도부터 중도론을 얘기한 사람”이라며 소개하며 “핀란드 여자애(KBS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고 있는 핀란드 여성 따루 씨)가 ‘한국의 좌파는 우리나라의 보수 같아요’라고 얘기했다. 지난 정권을 좌파정권이라고 하는데 이라크 파병,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등의 정책을 봤을 때 그게 어디 좌파 정권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한국의 진보정당이라는 민노당도 비정규직 문제나 외국인 근로자 문제까지는 못 나가고 그저 노동조합 정도에서 멈춰 있다”면서 “좌파는 리버럴해야 하는데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독재 타도나 민주화 운동이 억압당했던 관행이 남아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외에도 “일각에서 현 정권을 보수우익이라고 규정하고 있으나 (정권) 스스로는 중도실용 정권이라고 하고 있다”면서 “이 대통령이 중도적 생각을 뚜렷하게 갖고 있는 것으로 나는 봤다”고 밝혔다.

이어 “현 정권은 출범 후 ‘촛불시위’ 등으로 인해 자기 자신을 정리해 나갈 기회가 없었다”며 “1년 동안 정신이 없었던 것 같고 여러 가지가 꼬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1989년 문익환 목사와 함께 북한을 방문했던 황 씨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생활을 했고, 이후로도 북한 문인들과의 교류 활동에 적극 나섰다. 1990년대 펴낸 ‘사람이 살고 있었네’라는 방북기는 당시 학생운동 진영의 ‘친북성 확대’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