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 대북 금융제재 발표

호주 정부는 19일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다수의 기업과 개인을 상대로 금융제재에 나섰다고 발표했다.

알렉산더 다우너 호주 외무장관은 이번 조치는 이날 일본 정부의 대북 추가 금융제재 조치에 이어 나온 것으로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에 강력히 반대하는 우리의 대외정책 기조에 부합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다우너 장관은 또 “이번 조치는 일본의 금융제재와 앞서 미국이 취한 제재를 지지하고 보완하기 위한 것이며 북한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제재 대상 기업과 개인을 거명하지 않은 채 “핵과 다른 WMD 프로그램을 개발하려고 노력해 온 북한에게 재정적으로 지원한 주체들과 관련이 있다”고만 설명했다.

호주는 서방국가 가운데 북한과 외교관계를 갖고 있는 몇 안되는 국가이다.

다우너 장관은 “북한의 WMD 프로그램은 북아시아의 안보와 안정을 위협하며 북아시아의 불안정성은 국제적인 안정과 무역거래에 심대한 영향을 끼친다”면서 “북한은 WMD 능력 발전이 자국 안보를 강화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분명히 말해 그건 사실이 아니며, 북한이 그런 점을 잘 인식해 WMD를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일본 정부는 각료회의를 열어 핵, 미사일 등 북한의 WMD 개발계획과 관련, 의심되는 단체와 개인을 상대로 일본 내 금융계좌에서의 예금 인출 또는 해외송금을 금지함으로써 사실상 자산을 동결하는 추가 금융제재 조치를 의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