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17일 금강산 방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는 17일 금강산을 방문해 대북 관광사업 전반을 점검할 전망이다.

7일 현대에 따르면 현정은 회장은 금강산 관광 9주년을 기념해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금강산을 찾아 북측 인사들과 기념 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현 회장은 최근 연합뉴스 기자를 만난 자리에서 평양 방문 이후 방북 계획에 대해 “18일이 금강산 9주년이라 17일에 금강산에 가기로 했다”면서 “금강산 관광이 잘 되고 있어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금강산 방문에는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을 비롯해 주요 임원들도 동행해 금강산 관광의 성공을 자축할 예정이다.

현 회장은 오는 17일 금강산에서 북측 인사들과 함께 고 정몽헌 회장 추모 행사를 치르고 당일 저녁에는 옥류관에서 금강산 관광 9주년 공식 행사에 참석한다.

또한 18일에는 북측과 함께 내금강 관광을 한 뒤 내금강 표훈사 인근에서 기념 식수를 통해 금강산 관광의 성공을 축하할 계획이다.

특히 현 회장은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내금강 비로봉 개방이라는 큰 선물을 받아낸 이후에 금강산을 첫 방문하는 것이라 더욱 뜻 깊을 수 밖에 없다.

이번 금강산 방문에서 현 회장은 북측 고위 인사와 공식 회담은 계획돼있지 않지만 금강산 9주년 만찬 자리에서 금강산 관광 확대에 대한 논의가 자연스레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현대아산은 북측에 지난 9월 금강산 종합개발계획을 제출했지만 북측의 해당 부서간 조율이 복잡한 관계로 아직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금강산 관광이 개성관광과 백두산관광의 시발점이 됐다는 점에서 현 회장이 금강산에 쏟는 관심이 대단하다”면서 “올해는 내금강 관광 등으로 30만명 이상이 금강산을 찾을 것으로 보여 그 어느 때보다 훈훈한 기념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