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평양 방문

북한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의 석방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사업 등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0일 경기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들어가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