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방북 일정 하루 연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 일정을 하루 연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현대그룹 측에 따르면 당초 현 회장은 12일까지 2박3일간 방북 일정을 잡았으나, 북한 당국과 조율을 거쳐 하루를 더 머물게 됐다.

현 회장의 방북 일정 연장 배경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김정일과의 면담 무산 때문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현 회장이 이날 귀환하지 않고 평양 체류를 하루 더 연장한 것을 볼 때 김정일과의 면담 가능성은 여전히 높아 보인다.

한편, 현 회장은 외국 정상 등이 방북 할 때 체류하는 백화원 초대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