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통일 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 쟁점은?

오는 9일 예정된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의 인사청문회가 2월 임시국회 여야의 최대 격전지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야당에서는 남북관계 파탄의 원인인 ‘비핵·개방·3000’의 입안자이자 ‘통일부 폐지론’을 주도한 현 내정자가 통일부 수장이 되는 것은 부적절한 인사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논문중복 게재, 증여세 탈루 의혹 등 도덕성 문제를 부각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반면, 한나라당은 현 내정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야당의 ‘정치 공세’라고 규정하는 한편, 정책 능력과 전문성 검증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북한의 대남 공세가 점차 격렬해지는 시점에서 대북정책의 방향과 통일부 운영에 대한 밑그림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민주당 조정식 원내대변인은 6일 “현 후보자는 부친으로부터 편법으로 재산을 증여 받은 의혹과 함께 소득신고 누락 및 탈루 의혹, 그리고 이중국적 자녀의 강남 소재 아파트 구입을 위한 위장전입 의혹, 논문 중복 게재 및 사실은폐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부정의혹의 종합백화점”이라고 공세를 퍼부었다.

김정권 한나라당 원내대변인은 이에 맞서 “야당이 인사청문회를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며 또다시 국정 발목잡기를 시도할 경우 절대로 좌시하지 않고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내정자 별로 자질과 능력, 도덕성에 대해서는 꼼꼼하게 검증하겠다”고 응수했다.

외통위 소속의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은 “통일부 장관으로써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합리적으로 추진할 수 있느냐에 대해 검증할 것”이라며 “‘비핵·개방·3000’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추진할 것인지, 또한 한미공조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구상 등을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은 “현인택 내정자가 그동안 주장해왔던 정책이나 대북관, 통일관에 대해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 지도부까지 나서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다. 외통위 소속 위원들도 최근 현 내정자를 둘러싸고 불거지고 있는 의혹들에 대한 철저한 규명과 경색된 남북관계에 대한 대책을 추궁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통일부를 폐지하자고 하는 사람에게 통일부를 맡기겠다는 것이 과연 인사의 바른 방향인지 강한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비판하며 “통일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는 좀 철저하게 따지는 장이 돼야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민주당 문학진 의원 측은 “현재 불거지고 있는 전반적인 의혹들을 다 확인하려고 한다”며 “인수위 시절 인수위원으로써 통일부 폐지에 대한 발언의 진상을 밝히고 ‘비핵·개방·3000’ 으로 불거진 남북관계 경색과 향후 대북정책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의원은 “중복 게재 논란이 일고 있는 논문 관련 의혹에 대해 중점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라며 “정책 부분에서는 ‘비핵·개방·3000’과 관련해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적합성 여부를 따져 보겠다”고 밝혔다.

선진과 창조의 모임 박선영 의원도 “지금 현 내정자에 대해 일고 있는 여러가지 의혹들, 특히 인수위 당시의 발언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통위는 인수위 시절 현 내정자가 ‘통일부 폐지론’을 주도했다는 주장과 관련,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지낸 이경숙 전 숙명여대 총장과 인수위원 출신인 홍두승 서울대 교수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