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통일 내정자 “통일부 폐지 주장한 적 없다”

통일부는 현인택 장관 내정자의 ‘통일부 폐지’ 주도 논란과 관련, “현 내정자는 통일부 폐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고, 통일부 폐지 주장을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며 적극적인 진화에 나섰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현 내정자는 인수위 시절 외교통일안보분과에 몸담았기 때문에 통일부 폐지 문제는 소관업무도 아니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을 통해 현 내정자가 이명박 정부 출범 전 대통령직인수위에서 활동할 당시 통일부를 폐지하고 그 기능을 각 부처로 분산시키는 방안을 주도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었다.

이 외에도 국제정치학자인 현 내정자가 남북관계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고, 관련 연구 활동도 미진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며 ‘전문성’ 시비까지 일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지적에 대해서도 “(현 내정자는) 남북문제는 남북 간의 문제이면서도 국제적 문제이기에 입체적·복안적 시각에서 보고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현 내정자는 통일부의 필요성조차도 부인했던 당사자이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자격무효라는 국민적 지적이 있다”며 향후 인사청문회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