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작년 금강산 영업손실 323억원”

현대아산 장환빈 관광경협본부장(전무)은 11일 “작년 금강산 관광 영업손실은 323억원이었고 지금도 매달 20억원 정도의 영업손실 적자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 본부장은 이날 한반도평화포럼 주최로 열린 `위기의 남북관계’ 토론회 발표에서 “금강산 관광이 거의 2년간 중단되면서 매출 손실이 수 천억원에 달해 이제 계산의 의미조차 없어져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본부장은 “비상경영체제 속에서 1천80명이던 직원을 330명으로 줄였고 (금강산에서 일하던) 북측 인력도 1천여명이 실직 상태에 빠졌지만 더 심각한 문제는 협력 업체들이 고사 직전 상황에 빠져 있는 것”이라며 “몰수된 현대아산과 협력업체 자산 동결은 3천230억원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 또한 남북 투자보장협정의 당사자이므로 경협기업의 재산권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며 “남북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민간기업과 단체들이 선도적 역할을 하는 것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지는 못할 망정 어려움에 빠졌는데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어 `천안함 사태 분석’ 발표에 나선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안보전략비서관은 “천안함 사태의 원인을 찾는 것은 정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문제는 특정국을 지명할 만큼 자료를 찾을 수 있느냐?”라며 “지금까지 찾은 것은 알루미늄 등 금속 조각과 RDX화약 흔적 정도인 것 같은데 이것만으로는 어뢰라고 규정할 수는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박 전 비서관은 “북한에게 당했다는 걸 입증하려면 (증거를) 더 찾아봐야지 소리만 높인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며 “독일제 어뢰 얘기가 나오니 북한 정찰총국이 무기 중개상을 통해 샀다고까지 하는데 이런 걸로는 국제사회에 먹히지도 않고 유엔 안보리에 가서 추가 대북 제재를 이끌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태영 장관은 과거 우리 군이 백령도 근해에 설치했다 회수하지 못한 기뢰가 쓰레기 같은 상태로 있을 거라고 하지만 영국, 덴마크 등 유럽 국가들에서는 최근 발견된 2차대전 시기 어뢰를 여전히 폭발력이 있는 위험물질로 보고 있고 실제 먼 바다로 끌고 가 폭파시킨 사례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