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북한 진의 파악 총력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가 18일 통일부와 현대아산에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부동산 조사 실시하겠다”는 요구와 “남측 관광객이 들어오지 못하는 경우 새로운 사업자에 의해서 금강산 관광이 시작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보냈다. 이에 현대아산 직원들이 진의 파악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