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관계자 등 16명 방북

북한이 금강산지구 내 남측부동산에 대해 조사하겠다며 부동산 소유주를 소집한 가운데 25일 오전 현대아산과 투자업체 관계자 등 16명이 방북했다.


김한수 현대아산 홍보부장을 비롯한 현대아산 관계자 4명과 안교식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회장 등 투자업체 관계자 12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오전 9시께 동해선 남측출입사무소에 도착, 출경수속을 받고 9시40분 군사분계선을 넘어 방북했다.


김한수 부장은 출발에 앞서 “북한에 가봐야지 조사를 어떻게 할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다녀와서 말씀드릴 것이 있으면 하겠다”고 짤막하게 입장을 밝혔다.


또 부동산 실소유주들과 함께 방북한 안교식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회장은 “기분이 착잡하다”며 “조사에 응한 후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안 회장은 “투자업체들은 금강산 관광중단 후 파산 또는 회생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정부가 진정성과 적극적인 의지를 가지고 대화를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금강산 현지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오정원씨는 “북한에서 조사하겠다고 해서 간다”며 “재산권이 보장됐으면 좋겠고 하루빨리 화해해서 사업자들이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광재개 촉구, 재산권 보장’이라는 구호가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방북한 이들은 이날 오후 3시30분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들은 돌아온 뒤 현지 상황을 간단하게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현대아산 관계자와 부동산 실소유자들이 방북한 이날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는 통일부의 방북불허 조치로 금강산에 들어가지 못한 임대업체 관계자 10여명이 나와 근심 어린 눈으로 방북장면을 지켜봤다.


때마침 영동지방에 쏟아진 눈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속에 동해선사무소를 찾은 업체 관계자들 가운데 일부는 답답한 심정에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송대우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사무국장은 “방북신청을 했는데 통일부에서 허가하지 않았다”며 “정부 조치여서 어쩔 수 없이 따라야겠지만 착잡하다”고 말했다.


송 국장은 “북측이 언급한 ‘관계자’의 유권해석이 남과 북이 다를 수 있다”며 “조사에 응하지 못한데에서 불이익이 발생한다면 정부가 책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부는 북한의 태도에 따라 협의하자고 한다”며 “금강산 투자업체의 3분의 2가 임대업체”고 설명했다.


이밖에 금강산에서 관광용품을 판매해온 유진희(47.여)씨는 “여기까지 왔는데 못들어가게 돼 안타깝다. 관광중단 이후 딸아이 대학입학을 축하해 주지 못할 정도로 어렵다”며 “하루빨리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강산관광 협력업체들로 구성된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에는 현재 26개 업체가 참가하고 있으며 3개 업체 관계자만 이날 방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