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커 박사 “北 핵위협 아직은 초보적 단계”

세계적 핵물리학자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는 5일 북한의 핵위협 수준에 대해 “북한의 위협적 언사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초보적 단계(in its infancy)”라고 말했다.


지난 2010년 북한 영변 핵시설을 직접 방문, 우라늄농축 시설을 최초로 확인한 헤커 박사는 이날 미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APARC)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최한 동북아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02년 이후 비핵화를 위한 미국과 한국의 정책들은 우라늄 농축,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에 이르기까지 핵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한 북한의 행보를 중단시키지 못했다”며 “한미 양국의 새 행정부가 북한의 핵위협을 억제하는데 초점을 맞춘 정책들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최악의 상황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핵위협 억제 정책은 경제, 교육, 자원, 문화, 교류와 같이 더욱 광범위한 이슈에 초점을 맞출 때 가장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헤커 박사는 “북한은 핵무기가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단호히 언급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은 핵무기가 지속적이고 영구적인 상수(常數)가 아니라 임시적 대응 방편에 그치도록 하는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