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 묘연’ 김정일 12일 만에 활동 재개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발표 이후 행방이 묘연했던 북한 김정일이 12일 만에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김정일이 인민군 호위사령부인 제963군부대의 예술선전대 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다.


민·군 합동조사단이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다음날인 지난달 21일 중앙통신이 김 위원장의 함경남도 함흥의 룡성기계연합기업소 및 함흥화학공업대학 현지지도 소식을 보도한 이후 12일만이다.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해 침몰했다는 조사결과 발표를 즈음해 김정일이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자 갖가지 추측이 제기되면서 주목됐다. 한 대북방송은 최근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의 활동이 공개되지 않는 것은 천안함 이후 미국이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김정일은 공연 관람 후 “인민군 군인들은 수령결사옹위정신, 육탄정신을 절대불변의 신념으로 간직한 불사신의 용사들로 자라났다”며 “이 무적의 대군이 조국방선을 사수하고 있기에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의 사회주의는 필승불패”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공연에는 최근 상장에서 대장으로 승진한 윤정린 호위사령관과 김성덕 상장,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김경옥·이제강·이재일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이 함께 관람했다.


김정일의 공개 활동은 올해 들어 5월말까지 총 68차례로, 작년 같은 기간 67차례와 거의 같은 수준이며 5월에는 주로 경제 부문 위주로 12차례의 공개 활동 보도가 있었다.


첫 공개 활동을 호위사령부의 선전대 공연 관람을 선택한 것은 남북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조직이 호위사령부이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