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미사일 北 지켜주지 않는다”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을 진정으로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와 미사일이 아니라 남북 협력과 국제사회와의 협력”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1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90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 “전 세계에서 북한 동포들의 삶과 행복을 진정으로 생각하고 가장 걱정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느 누구도 한반도의 안녕과 평화를 훼손해서는 안된다”며 “그것은 결코 성공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비핵화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하고 “그 과정에서 과감하게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시기동안) 남과 북은 상대방을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평화적으로 공존, 공영해 나가자고 합의해 왔다”며 “이러한 남북 간 합의사항을 존중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조건 없는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며 “남과 북은 빠른 시일 내에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3·1정신의 가르침대로 남과 북이 만나서 한민족의 도약을 위해 합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3·1운동의 희생과 애국정신으로 우리 대한민국의 건국이 가능해졌다”며 “숱한 고난과 역경에도 불구하고 ‘성취와 기적의 역사’를 만들어 낸 원천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의 경제 위기에 대해 이 대통령은 “3·1운동에서 선열들이 보여주었던 자기희생과 화합의 정신은 지금 우리에게 요구되는 시대정신”이라며 “공동 목표를 향해 차이를 극복하고 힘을 합친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우리 모두 힘을 모아 힘차게 나아가자”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