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공격 견딜 대피소 전무”

북한의 핵실험 성공 발표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내에는 핵 공격을 피할 수 있는 국민 대피시설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정무위 소속 김정훈(金正薰.한나라당) 의원이 10일 주장했다.

김 의원은 비상기획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를 인용, “핵 및 화학공격을 견딜 수 있는 1등급 방호시설은 전국 23곳(총면적 6천여평)으로 모두 1천500여명이 대피할 수 있는 규모이지만, 이들 시설은 국민 대피용이 아니라 정부 차원의 작전 지휘용 시설”이라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1등급 비상 대피시설은 부산이 4곳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과 전남 각 3곳, 광주, 대전, 전북 각 2곳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북한 핵공격의 타깃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에는 1등급 대피시설이 단 1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2001년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1등급 대피시설 설치가 중단된 것으로 드러나 정부의 안보 불감증을 보여줬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핀란드, 스위스 등 선진국은 핵 및 화학공격에서 전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대피소를 확보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북한이 핵폭탄을 투하할 경우 국민이 무방비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