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우리 함정 서해 NLL 넘은적 없다”

해군 관계자는 9일 우리 해군 함정이 북측 영해를 잇달아 침범하고 있다는 북한 해군사령부의 주장과 관련, “남측 함정은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함정은 NLL 이남 수역에서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실태를 감시하고 있다”면서 “NLL을 월선하거나 북측에 군사적으로 위협을 줄만한 행위를 하지 않고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해상충돌’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남측 함정이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한 것은 서해상에 새로운 군사분계선 획정 필요성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담고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북한 해군사령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측 해군이 북한 영해를 잇달아 침범하고 있다면서 “해상충돌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사태가 조성됐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