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속초 미확인 물체, 北 잠수정 아니다”

8일 오전 7시경 강원도 속초시 가진항 부근에서 발견된 북한 잠수정으로 추정되는 물체는 수중 부유물이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합참은 이날 국방부 기자실에서 갖은 브리핑을 통해 “오전 7시 10분쯤 동해상을 초계 비행하고 있던 링스헬기가 동해 거진항 동쪽 15km부근 수중에서 미상의 물체를 발견했다고 보고했으나 확인한 결과 북한 잠수정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미상의 물체는 계절적 특성으로 나타나는 수괴(水塊, Warter mass)현상 또는 수중 부유물인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수괴는 ‘해양에서의 물리적·화학적 성질이 거의 같은 해수의 모임’을 뜻한다.


합참은 “링스 헬기로부터 보고를 받은 직후 인근에서 활동 중이던 구축함 등 대잠 탐지함을 현장에 파견하고 초계비행 중이던 전투기의 임무를 전환하는 등 대비태세를 강화했을 뿐 아니라 폭뢰 30발을 투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