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미·함수 출입문 1개씩 확보…선실 진입 계획”

천안함 실종자 구조작업을 진행 중인 군은 31일 함미와 함수 쪽에 진입을 위한 출입문(도어)을 각각 1개씩 확보했으며 본격적인 선체 내부 수색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참 정보작전처장인 이기식 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같이 밝힌 뒤 “함미 도어를 열었다고 해서 그냥 들어가는 것이 아니고 서서히 들어가면서 진입할 수 있는 통로를 개척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 준장은 “기상을 고려해 함미 쪽은 내부 진입을 위한 인도색(줄) 연결 및 실종자 탐색 작업을 진행하고 함수 쪽에서는 추가 진입로 개척 및 격실 내부 진입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조활동 지역은 흐리고 비가 내리며 파고는 1.5~2.5m, 바람은 서풍이 초속 8~12m, 수온 섭씨 4.2℃, 유속은 5.6 노트로 상당히 빠르고 여건이 좋지 않다”며 “탐색구조팀은 어제 야간에 잠수사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필요한 안전교육과 건강점검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탐색 구조작업을 할 수 있는 정조시간은 오후 3시와 9시이다.


잠수사들이 수압을 견딜 수 있는 헬멧 장구 보강지적에 대해 “심해잠수를 하게 되면 준비를 하는데 3일이 걸린다”면서 “그것은 한 번 검토해 보겠지만 실종자들에 대한 구조 시급성을 고려해서 일단은 현 상태로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준장은 선체 진입 방식과 관련, “선체 벽을 뚫는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기 때문에 문이 열릴 수 있으면 문으로 들어가는 것이지 벽을 뚫고 들어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해난구조대 전문가인 송무진 중령은 “사람이 지나갈 수 있는 크기로 선체를 뚫는데 1주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선체를 뚫는 그 시간보다 통로를 개척해서 잠수사가 위험하지만 선실 내부로까지 들어가는 게 더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송 중령은 “선체를 뚫는 준비기간도 있지만 현재 무기체계가 전부 다 제거되지 않는 상황에서 400암페어의 고전류를 물속에서 흘려보낸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선체를 뚫는다는 계획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실로 들어갈 수 있는 가까운 통로가 있지만 그게 다 막혀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어서 시간이 늦춰지고 있다”며 “함수의 헤지 하나는 열었는데 그쪽을 열어서 안으로 진입해서 한 시간에 한 번 들어갈 때 얼마 들어갈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개척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 중령은 “다이버들의 심해잠수훈련은 한 달에 5회 이상을 하고 있고, 현재 병사들은 절대 시키지 않고 있다”며 “모두 직업군인이면서 가족을 둔 30대, 40대, 50대까지 경력자들이 들어가고 있고 훈련은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잠수사들의 입수문제와 관련, 송 중령은 “지금까지 현장에 있는 다이버들에게 보고받은 내용으로는 밑에까지 임무 수행하러 내려갔던 잠수사는 없고 전부 다 중도에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민간잠수사들은 자신들이 철수하겠다고 해서 오늘 돌아가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해군은 심해구조정(DSRV)을 탑재한 청해진함이 내달 6일 수리를 끝내면 사고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