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李통일 즉각 사퇴하라”

한나라당은 25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이 전날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통치 역량이 북한 내외에 입증된 면이 있다’고 말한 데 대해 대한민국 통일장관으로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며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장관에게는 북한 주민을 굶게 하고,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실험을 해서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것이 통치역량으로 보이는 모양”이라며 “성직자 출신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적 판단 기준도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장관은 서둘러 북한이 신년공동사설을 통해 밝힌 것을 인용한 것이지, 자신의 평가를 말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구차한 변명일 뿐”이라며 “국민들은 이제 이 장관이 무슨 말을 하든 북한에 대한 짝사랑의 표현이라고 의심하는 단계에 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 장관은 국군포로나 납북자 문제에 대해 한 마디도 못하면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만이 남북관계의 유일한 해법인 양 내세워 왔는 데 북한의 선전선동부 선전원과 무엇이 다른지 묻고 싶다”면서 “이 장관은 자신이 대한민국 통일부장관으로서 적임자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속히 물러나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발언을 보면 해임건의안 제출 요건에 충분히 부합한다”고 말했고, 강재섭(姜在涉) 대표 역시 “이 장관이 장관으로서의 생각과 말을 제대로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