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 비밀접촉 국정조사 검토”

한나라당은 2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가 지난해 10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와 비밀접촉한 것으로 확인된데 대해 관련자 문책을 요구하고 국정조사 필요성을 제기하며 강력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노 대통령이 사실상 안씨의 불법행위를 교사했다”며 노 대통령 책임론도 공개 제기했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강경대응에 나선 것은 대선정국의 주요 변수로 떠오른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순수한 의도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재집권을 위한 정치적 꼼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시켜 정상회담으로 인한 파장을 최소화 해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안씨의 북측인사 접촉은 남북관계발전기본법과 남북교류협력법 등 실정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면서 “해당 상임위에서 불법성 여부를 철저히 따지는 것은 물론 필요시 국정조사 여부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또 “남북이 교류협력을 하는 과정에서 위법한 방법이 동원되거나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부분이 있으면 법 규정에 따라 마땅히 처벌해야 한다”면서 “특히 안씨의 경우 그 행동 하나하나가 국민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주요 인물이기 때문에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불법을 교사하고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안씨의 불법행위를 감싸고 있다”면서 “심지어 문재인(文在寅) 대통령 비서실장은 ‘정보확인에 불과한데 무슨 비선이냐’고 말했는데 한마디로 망국적 측근정치가 부활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불법대북송금을 주도한 전 정권의 실세들처럼 ‘노의 남자’들도 줄줄이 법정에 끌려나와 법의 심판을 받을 일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이 폐기되기 전에 밀사를 보내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는 구태가 반복돼서는 안된다”면서 “안씨는 직책이 없는 민간인 신분으로, 이런 사람을 통해 국가 중대사를 추진하는 것은 ‘가족정치’, ‘동네정치’에 불과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맹형규(孟亨奎) 의원은 “지난달 8일 정치분야 대정부질문 당시 한명숙(韓明淑) 총리가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는데 몰랐다고 해도 문제고 알고도 거짓말을 했다면 더 큰 문제”라면서 “이번 남북비밀접촉은 현 정권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드러낸 것으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