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갑 “햇볕정책 남북통일까지 지속돼야”

민주당 한화갑 대표는 23일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한 민주당의 대북정책에 대해 “정상적인 남북관계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 외에는 다른 정책이 없다”며 “따라서 민주당 정책인 햇볕정책은 남북통일때까지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과거 서독이 동방정책을 독일 통일때까지 이어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햇볕정책의 적자를 자처하던 민주당이 북핵사태가 터지자 선명한 목소리를 못내고 한.미.일 외교 조율과 정치 상황에 따라 어떤 때에는 민족공조를, 다른 때에는 국제공조를 해법으로 제시하는 등 냉.온탕을 오간다는 지적에 한 대표의 이날 발언은 ‘민주당 = 햇볕정책 계승당’ 이란 메시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 대표는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미국과 확고한 동맹을 통해 햇볕정책을 추진했다”며 “북한이 핵을 갖게 된 마당에 미국과 공동보조를 취하지 않고 (햇볕정책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땐 언제든지 우방과 공동보조를 취해야 한다”고 미국과 동맹을 강조했다.

금강산 관광 등에 대해 한 대표는 “미국 조야에서 금강산(관광) 비용이 북한의 핵에 사용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현금을 주지 말고 식량 또는 비료 등 현물로 주고, 한국경제 발전을 위해 우방과 협력을 통해 금강산 관광은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북핵 원인에 대해 “모든 나라와 대화하면서도 북한과 대화를 거부하는 등 자기방식을 고집하고 있는 미국에 책임이 있으며, 또한 북한은 남한을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고, 우리한테 봉사하라고만 하는데 한사코 따라가야 하느냐”고 말했다.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북핵이 변수가 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한 대표는 “북핵으로 남북관계의 경색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햇볕정책 지지 찬반에 따라 (정계개편)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