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내일 베이징서 6자 수석대표 협의

한국과 중국은 6일 베이징(北京)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2.13 합의의 신속한 이행 방안과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 등을 협의한다.

외교통상부는 5일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늘 오후 베이징으로 출국, 내일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날 예정”이라며 “천 본부장과 우 부부장은 이번 협의에서 2.13 합의의 신속한 이행 방안 및 차기 6자회담 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 본부장과 우 부부장은 북한의 핵시설 폐쇄 착수시점에 맞춰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와 뒤 이어 열릴 6자 외교장관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및 의제 등을 협의한다.

두 사람은 초기조치 이행 후 다음 단계 과제인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전면 신고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천 본부장은 최근 워싱턴 방문에서 미측과 협의한 사항을 중국 측에 설명하고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의 방북 협의 성과를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6자회담 차석대표인 임성남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도 천 본부장의 방중에 동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