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정상 “北로켓, 동북아 안정에 부정적

한국과 중국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관련국들간 논의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주요 20개국(G20) 금융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3일 런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40분간 진행된 회담에서는 북한이 로켓 발사를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논의를 통한 대처 방안이 상당 부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이 인공위성 발사를 위한 것이라면 제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미국과 일본이 추진하고 있는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유엔 안보리 회부를 통해 국제사회의 의지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전달하고 적절한 시점에 6자 회담을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하며 중국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로켓 발사가 동북아 안정을 저해하는 요인이라는 데는 인식을 공유했으나 인공위성 발사를 위한 것이라면 제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정상은 다만 유엔 안보리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는 절차를 밟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데 일부 교감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6자 회담을 통한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폐기가 조속히 진전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이번 G20 회의에서 거시경제정책 공조, 보호주의 저지, 국제금융감독체제 강화, 부실자산 처리 등의 논의가 진전을 이룬 것을 평가하는 한편 지난해 합의된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원만히 발전되고 있다면서 올해 다양한 협력사업 이행 등을 통해 더욱 내실을 기하기로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