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6자 수석대표 회담

한.일 6자 수석대표 회담

한국과 일본은 29일 북핵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 중국 및 러시아와의 협의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

한국과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사이키 아키다카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서울 삼청동의 한 식당에서 오찬회동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외교통상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는 검증의정서 채택 등에 있어 북한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또 미국측 북핵 담당자가 결정되는 대로 가급적 조속히 향후 6자회담의 추진방향 등에 대해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측은 아울러 황준국 북핵기획단장을 책임자로 한 미사용연료봉 실사단의 최근 방북결과 및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면담결과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회동은 사이키 국장이 서울에서 열리는 주한 일본공관장회의 참석차 방한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