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렬 귀환…진보·보수단체 임진각서 집회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한상렬 목사의 귀환과 관련해 20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일대에서 진보단체와 보수단체가 각각 방북을 지지하거나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그러나 진보단체는 임진강역에서, 보수단체는 통일대교 남단에서 각각 집회를 갖고 해산해 양측간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한국진보연대 등 진보단체 회원 100여명은 이날 낮 2시 경의선 임진강역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 촉구 기도회를 갖고 한 목사의 방북이 6.15 공동선과 10.4선언의 이행을 촉구하는 정당한 행위였음을 강조했다.


이들은 한 목사의 방북에 대해 “북한을 찬양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통일의 희망을 만들기 위한 행동”이라며 “현 정부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잘 이행만 했더라도 무단방북으로 이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날 오후 2시30분에는 라이트코리아와 고엽제전우회 등 보수단체 회원 650여명이 통일대교 남단에서 한 목사의 방북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플래카드 등을 동원, 한 목사의 무단 방북을 비난하면서 당국에 엄격한 처벌을 촉구했다.


두 단체는 1㎞가량 거리를 두고 1시간동안 집회를 가진 뒤 각각 2차 집회를 갖기 위해 서울로 돌아갔다.


경찰은 이날 임진각 일대에 24개 중대 2천500여명의 병력을 배치해 만일에 사태에 대비,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한상렬 목사는 당국의 허가 없이 지난 6월12일 방북했다 예정대로 이날 오후 3시께 판문점을 통해 귀환, 당국에 체포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