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직접 당사자 평화체제 구축논의”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한반도 직접 당사자 사이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논의를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시대위원회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 주최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심포지엄 오찬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비핵화는 동전의 양면”이라며 이같이 밝혀 남북과 미국, 중국 등 4자회담 등에 적극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송 장관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당사국인 6자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전체 문제를 협의한 뒤 이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북한 핵 포기를 이끌고 지역간 안정을 위해서는 정치, 안보, 경제 등을 총망라한 다차원적, 입체적인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남북대화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하는데 건설적인 역할을 하는 자세를 갖고 서로 선순환 되도록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오늘 통일부 장관이 (평양에서) 남북장관급 회담을 하고 있는데 바로 이런 선순환이 되도록 하겠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에서 이뤄진) ‘2.13합의’는 북한 핵 폐기로 가는 긴 과정에서 첫 걸음이고, 9.19공동선언이 전체 설계서라면 초기 시방서에 해당된다”면서 “늦더라도 앞으로는 굴러가고 뒤로는 굴러가지 않는 그런 과정이 되도록 해야 할 엄중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변화하는 국제 안보환경을 염두에 두고 양국 모두의 필요에 부응하도록 함으로써 먼 장래까지 유지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발전적 조정과정에 있다”면서 “양국은 공통의 전략적 목표를 위해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하고 있고 집행과정에서 작은 틈새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역설했다.

송 장관은 아울러 “역사에 있어서 문제 해결의 주체가 되지 않으면 문제 해결의 객체가 되는 것이 냉험한 국제사회 현실”이라며 “북핵 이후를 대비해 정치.경제적 투자가 필요하고 우리의 역할 공간을 확보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