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제2연평해전, 北도발 막아낸 승리의 해전”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9일 “제2연평해전은 우리 장병이 북한의 도발을 온몸으로 막아낸 승리의 해전이며, 우리 영해를 한 치도 넘보지 못하게 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과시한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이날 평택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13주년 기념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승리의 역사 뒤에는 이순신 장군의 후예로서 필사즉생의 삶을 실천한 대한민국의 진정한 영웅들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직 국방부 장관이 제2연평해전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낭독하면서 승전으로 규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어 “13년 전 그날, 참수리 357호정 대원들이 보여준 위국헌신의 군인정신은 날이 갈수록 우리 가슴에 더욱 뜨겁게 살아나고 있다”면서 전사한 ‘6용사’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그러면서 “그토록 사랑했던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여섯 분의 호국용사 영전에 삼가 명복을 빌며, 거룩한 이름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본다”면서 “이들은 모두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청년들이자, 적으로부터 바다를 지켜야 한다는 단 하나의 사명에 목숨을 건 위대한 영웅들이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 장관은 “최근 들어 서해 북방한계선(NLL)은 북한의 위협으로 긴장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다”며 “만약 북한이 또다시 무모하게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그 동안 수 없이 천명한대로 적의 도발원점은 물론, 지원세력, 지휘세력까지 단호하게 응징하여 도발의 대가를 뼈저리게 느끼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2연평해전은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린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께 북한 경비정 2척이 서해 NLL을 넘어와 우리 해군 참수리 357정을 기습공격하면서 벌어졌다. 이 같은 북한의 도발로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6명이 전사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