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UFG연습에 ‘김정일 체포작전’ 포함”

한미 양국이 오는 8월 16일 실시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서 2년 연속 북한의 김정일 을 체포하는 훈련을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3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군(軍)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훈련이 북한과 전면전을 대비한 ‘작전 계획 5027’의 하나로 실시됐고. 북한군의 침공을 막아낸 뒤 평양으로 진격했을 때 특수부대가 김정일의 거주지를 파악해 체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연합군사령관 제임스 서먼(James D. Thurman) 미 육군대장은 “이번 UFG 연습은 현재와 미래의 한국과 주변 지역에 대한 모든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준비하고 예방하고, 극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서 ‘극복’의 의미가 김정일 체포 작전을 내포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신문은 한미 양국이 정밀 폭탄이나 정찰 위성 등 최신 군사 기술을 이용, 전쟁 초기부터 북한에 치명타를 입혀 단기간에 승리하는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한미 양국이 유사시 북한의 현 체제 붕괴도 하나의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