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FTA협상, 北전역 공단 원산지 인정”

국회 통외통위원장인 열린우리당 김원웅(金元雄) 의원은 2일 한미FTA (자유무역협정) 협상에서 개성공단 제품의 한국산 원산지 인정문제와 관련, “개성공단 뿐만 아니라 북한 영토에 있는 모든 공단을 자유무역지대로 하기로 합의됐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조금전 믿을만한 소식통으로부터 이 같은 소식을 전해들었다”며 “단지 북핵문제 진전과 북한의 노동환경에 대한 해결을 선결과제로 한다는 유보조항을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영토에 있는 공단이라는 의미는 한국기업의 자본과 북한의 노동자가 결합된 형태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개성공단 원산지 인정문제는 한미 협상단간 의견차가 엇갈려 FTA 협상 타결 이후 논의대상인 이른바 ‘빌트인’ 과제로 넘어갈 가능성이 많다는 항간의 관측을 감안할 때 이 같은 합의는 미측으로부터 상당한 양보를 얻어낸 것으로 평가된다.

김 위원장은 “이런 합의는 이번 한미FTA가 남한과 미국간 문제가 아니라 한반도 전역까지로 넓혔다는데 의미가 있고, 이를 통해 남북한이 민족공동체를 형성해 나가는데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을 계기가 될 수 있다”며 “북측도 상당히 환영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원산지 인정문제는 1~7차 협상 때는 별로 논의가 이뤄지지 않다가 8차 협상 때부터 집중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