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천안함 대응’ 협의

한국과 미국의 외교 당국자들이 7일 오후 서울에서 회동, 천안함 사건 대응책을 협의할 것으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7일 “김홍균 외교통상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제25차 안보정책구상(SPI) 회의 참석차 방한한 조 도노반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가 오늘 오후 만날 예정”이라며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응방안을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외교부의 천안함 사건 대책팀장인 김 단장은 이날 도노반 차관보와 만난 자리에서 천안함 사건에 대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진행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천안함 선체에서 외부폭발의 결정적 증거(스모킹 건)이 될 수 있는 화약성분이 검출돼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이번 회동에서 향후 양자 차원의 대북 제재를 비롯한 한.미 공동 대응방안이 강구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미국은 현재 행정명령 13382호에 따라 원자력 총국과 조선단군무역회사 등 23개 북한 기관 및 기업과 김동명 단천상업은행장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고 자산동결 및 거래금지 등의 제재를 취하고 있다.


김 단장과 도노반 부차관보는 이 밖에 지난달 말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3차 대북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된 북핵과 평화체제 문제 등 북한문제 전반에 관한 후속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다른 소식통은 “천안함 사건 조사 결과 발표를 전후해 미국 정부 당국자가 한 차례 더 방한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천안함 사건 대응에 대한 한.미 간 본격적인 협의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