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안보정책구상회의 13일 개최

국방부는 제27차 한미 안보정책구상(SPI) 회의가 13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이 회의에는 장광일 국방정책실장과 마이클 시퍼 미 국방부 동아시아부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한미 국방·외교 관계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가한다.


한미는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같은 호전적 도발행위가 재발하면 동맹차원에서 단호하고도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이를 구체적으로 이행하는데 필요한 제반 조치사항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북한의 핵·대량살상무기(WMD) 위협에 대해 대비하기 위한 ‘확장억제정책위원회’ 운영과 전작권 전환을 위한 ‘전략동맹 2015’ 추진, 주한미군 재배치 등 주요 동맹의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SPI는 한미 양국이 북한의 위협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양국 국방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2~3개월 주기로 개최하는 정례협의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