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훈련 참가 항모 조지 워싱턴호, 부산 입항

25일부터 진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할 미 해군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9만7천t급)가 21일 오전 부산항을 방문했다.


항모전단 소속의 9천200t급 이지스 구축함 맥켐벨함(DDG85)과 존메케인함(DDG56)도 해군 부산기지에 입항했다. 라슨함(DDG 82)은 진해를 방문했다.


조지 워싱턴 항모전단(CVN 73)은 25일부터 28일까지 동해상에서 진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2008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 부산을 찾은 조지 워싱턴호는 1992년 7월 취역해 지중해와 아라비아해 등에서 미군 지상군을 지원하는 임무 등을 수행한 뒤 1년간의 함 수리를 거쳐 지난 2008년 9월부터 7함대에 배속돼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활동하고 있다.


비행갑판 길이 360m, 폭 92m 규모의 항모는 미 해군의 최신예 슈퍼호넷(F/A-18E/F)과 호넷(F/A-18A/C) 전폭기, 조기경보기인 E-2C(호크아이 2000) 등 60여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조지 워싱턴 항모전단은 4척의 이지스 순양함, 7척의 구축함, 1~2척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작전 반경이 1천㎞에 달한다.


조지 워싱턴호의 함장인 데이비드 라우스먼 대령은 “미 해군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강력하게 전진 배치돼 주둔하고 있으며 한국은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국가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곳에 배치돼 있는 것은 적의 공격을 억제하고 한국을 지원하기 위한 의지와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 워싱턴호는 부산 방문기간에 한국의 주요 인사를 초청해 리셉션을 한 뒤 승선 견학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승조원 중 300여명은 부산 방문기간에 양로원 및 고아원 방문, 주변 학교 수리 등 봉사활동도 펼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