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중.러, 北에 약 2억불어치 발전소 설비 제공”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북한의 신고.불능화 이행 대가 중 비(非) 중유 지원 분야와 관련, 약 2억달러 상당의 발전소 개보수 설비를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선양(瀋陽)의 외교소식통들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 달 경제.에너지 실무회의 등에서 `중유 50만t 상당 발전소 개보수 설비 지원’ 문제와 관련, 지원 물량을 올 7월부터 3~4개월간 국제 중유가의 평균을 기준으로 계산해 제공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2.13 합의에 따라 4개국은 북한의 신고.불능화 이행에 대한 상응조치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하기로 하고 북의 희망을 반영해 중유 45만t은 매달 5만t씩 현물로 번갈아가며 제공하고 나머지 중유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설비로 제공키로 했다.

지속적인 국제 유가인상 추세 속에 6자는 중유 50만t을 돈으로 환산해 제공해야 하는 발전소 설비 지원 문제와 관련, 2.13 합의 당시 유가를 기준삼느냐 최근 유가를 기준삼느냐 등을 놓고 협의를 벌였다.

그 결과 한.미.중.러는 한국이 2.13 합의에 따라 북에 처음 중유를 공급한 7월부터 3~4개월간의 중유 가격 평균을 기준으로 삼는다는데 북한과 대강의 의견절충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준에 따라 중유 50만t의 환산가와 설비 배송에 드는 비용 등을 합산, 4개국이 총 2억달러(약 1천814억원) 안팎을 발전소 개보수 설비 지원 비용으로 부담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2.13 합의 채택 당시 t당 286.65달러였던 국제 중유 가격은 고유가 행진 속에 지난 달 월평균 434.83달러를 기록했고 7월 평균 379.97달러, 8월 평균 368.85달러, 9월 평균 385.04달러였다.

대북 발전소 설비 1차 제공 분을 맡게 된 한국과 중국은 10~11일 중국 선양에서 열리는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설비 제공의 구체적인 방법을 북측과 협의한다.

한편 4개국은 북한에 제공할 발전소 개보수 설비들이 전략물자 수출통제 규정이 반영된 각국 국내법 상 반출금지된 품목인지 여부를 면밀히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