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4월 첫 단독회담 가능성”

오는 4월초 영국 런던 G20(주요 20개국) 금융경제정상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첫 양자 정상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최근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측 외교.안보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G20 정상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의사를 전달했다”면서 “미국측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런던에서의 양자회담은 길지 않은 시간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에 따라 조속한 시일내 이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미국측도 협의해 보자는 의견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번 방미기간 우리나라의 금융안정화포럼(FSF) 가입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으며, 미국측도 우리나라가 가입자격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면서 “미국측에서 이와 관련한 내부 토론결과를 알려주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한미동맹 관계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좀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고, 특히 현재의 군사동맹 위주에서 기후변화, 에너지, 비확산, 대테러 대응 등 글로벌 이슈를 폭넓게 논의할 수 있는 동맹으로 만들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북핵문제에 대해 그는 “오바마 정부 관계자들은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했다”면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이번 주말 방한중 이같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미 양국이 북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6자회담이 유용하고, 이와 관련해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데 공감했다”며 “미국은 국무부 차관보 외에 북핵문제만을 전담할 관료를 임명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의 양국 의회 인준과 관련, 이 관계자는 “미국측도 한미간 교역증진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미국 상무장관과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의 임명절차가 끝나는 대로 FTA에 대한 협의를 진전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두차례 전화통화를 가졌는데 미국측에서도 이를 실질적 대화로 평가했다”면서 “미국의 새 정부가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관련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최근 북측이 보이고 있는 도발적 언동에 언급, “우리 정부는 최근 사태를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서 “아직 특별한 움직임을 포착하지 못하고 있으나 계속 경계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