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북핵.한미FTA 집중 조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8일 밤 취임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오바마 미 대통령은 지난 12일, 취임후 첫 아시아순방에 나서 일본과 싱가포르, 중국을 거쳐 방한하게 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지난 4월 런던 G20(주요 20개국) 금융정상회의와 6월 이 대통령의 미국 워싱턴 방문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핵 폐기를 위한 심도 있는 협의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미대화가 임박한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 대통령이 제안한 ‘북핵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 일괄타결 방안)’에 대한 한미 양국간 세부조율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오바마 미 대통령은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통령과 나는 북핵과 미사일 확산 문제에 대해 ‘포괄적 해결’을 이뤄낼 필요성에 완전한 의견 일치를 보고 있다”면서 사실상 그랜드 바겐에 대한 공감을 표시했다.


두 정상은 또 지난 2007년 9월 협상 타결 이후 양국 의회 비준 문제를 놓고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한미FTA(자유무역협정)의 진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하지만 한미 정상이 조속한 비준을 위해 노력한다는 정도 선언적 의미의 합의 이상은 나오기 힘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양국 정상은 이와 함께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이 두차례 G20 정상회의를 주최한 만큼 준비과정에서의 어젠더 설정, 비(非) G7에서 처음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성공 방안 등에 대해 긴밀한 조언과 협의가 오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한국군의 아프가니스탄 파병과 한미간 전시작전통제권 문제는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미 대통령은 19일 정상회담 직후 이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한 뒤 주한미군 부대를 방문해 미 장병을 격려하고 이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