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안보토의’ 7일 워싱턴서 개최

’한.미.일 안보토의’가 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는 2002년 5월 이후 6년여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송봉헌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데이비드 세드니 미 국방부 아태담당 부차관보, 마쯔모토 류타로 일 방위성 방위정책국 차장이 각국의 대표로 참석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5일 “한.미.일 안보토의가 2002년 5월 도쿄(東京)에서 개최된 뒤 이듬해 6자회담이 출범함에 따라 열리지 않았다”면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중시하는 정부 입장에 따라 3국간 협의할 사항이 많다고 생각돼 다시 추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토의 재개는) 미국 측이 제의한 것”이라며 “지난 5월 3국의 실무자들 사이에 11월경에 만나자고 논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희 국방장관도 지난 5월 31일 싱가포르에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일본 방위상과 가진 양자회담에서 2002년 이후 중단된 3국간 안보토의 연내 재개 등 문제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 지난달 워싱턴에서 열린 제30차 군사위원회(MCM)와 제40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도 한.미 양국은 한.미.일 3국간 군사협력을 증진하기로 합의했다.

한.미.일 3국은 북핵 1차 위기가 대두한 1994년부터 매년 1차례씩 각국의 국방부 실장이나 국장급이 참여하는 안보토의를 2002년 5월까지 11차례에 걸쳐 개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