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김정남 VX 독살, 국제규범 위반이자 반인륜범죄”

한국과 미국, 일본은 27일(현지시간) 북한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해 향후 상황 전개를 예의주시하고 대응 방안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간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열고, 북한 김정남이 국제협약상 금지 화학 무기인 VX에 의해 암살된 데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우리 측은 “김정남 피살 사건은 국제적으로 금지된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국제규범에 대한 심각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반(反)인륜적이고 반인권적 범죄”라면서 “국제사회가 강력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3국 대표는 이어 북한이 지난 12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을 발사한 데 이어 추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추가 도발에 강력하고 철저히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

윤 특별대표는 이에 “확장억제 제공을 포함해 한국 및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고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3국 대표는 중국이 지난 18일 발표한 북한 석탄 수입 잠정중단 조치를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긍정적인 움직임으로 평가하고, 국제사회의 철저한 안보리 결의 이행 방안을 협의했다.

또 3국 대표는 대북 제재 및 압박 성과를 평가하고, 안보리 결의 2321호의 철저한 이행과 한미일 3국 독자제재의 효과적 활용, 북한 무기 프로그램 재원 차단 등 추가적 제재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이밖에도 3국 대표는 북한인권 및 납치자 문제, 이상가족 상봉 재개 문제를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으며, 대북 정보 유입 등 총체적인 접근법을 유지해 궁극적으로 북한을 의미 있는 비핵화 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할 뜻을 재확인했다.

이번 협의 결과는 공동성명에 담아 채택됐으며, 3국은 향후 제반 사항을 주시하면서 정부 차원의 노력을 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