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24일 시작…”이산상봉과 연계 안돼”

한미 연합군의 방어 군사훈련인  ‘키 리졸브(Key Resolve)’ 및 ‘독수리(Foal Eagle) 연습’이 예정대로 이달 24일부터 실시된다고 한미연합군사령부가 10일 밝혔다. 

한미연합사령부는 이날 지휘소훈련(CPX)인 키 리졸브 연습은 24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실기동훈련(FTX)인 독수리 연습은 24일부터 4월 18일까지 실시된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번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하는 미군은 5200여 명(해외 증원 1100명)으로 지난해 3500여 명에 비해 1700명 정도 늘었다. 반면 독수리 연습에 참여하는 미군은 7500명(해외 증원 5100명)으로 매년 해외 증원 병력 위주로 1만여 명이 참여했던 것에 비해 병력 규모가 축소됐다.

한편 이달 진행되는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와 훈련 일정이 이틀(24, 25일) 겹쳐 북한의 반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훈련과 관련해서 북한군 사전 통보에 대해서는 유엔군 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가 어제 통보했다”며 “오늘 중으로 주변국에 대해서도 군사외교 채널을 통해서 연습 일정과 성격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은 한반도 방위를 위해서 매우 중요한 훈련으로 이산가족 상봉과는 무관하다”며 “북한도 이번 한미 연합 연습이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연습임을 잘 알고 있다. 따라서 이산가족 상봉과 연계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도 “키리졸브 훈련은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군사훈련으로 이와 무관하게 이산가족 상봉은 북측과 예정된 합의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어제 판문점 지역에서 남북 군사 정전위를 통해 훈련일정을 구두 통지됐으며 북한의 특별한 반응은 없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